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공지사항

신안산대학교의 방문을 환영합니다.

총장님 UCN 프레지던트 서밋 주제 발표를 통해 '구경식 수업' 보다 '체험식 수업' 강조
작성자 기획홍보처 날짜 2017-09-15 조회 952
내용
서울 장충동 서울클럽에서 시작된 2017 전문대 UCN 프레지던트 서밋 2차 콘퍼런스의 지정토론에서 2번째 주자로 나선 강성락 신안산대학 총장은 ‘제4차 산업혁명과 전문대학의 학습혁명’이라는 주제로 전문대학 교육의 방향성에 대해 구체적으로 제언했다.

강성락 총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인공지능, 로봇, 정보통신기술, 사물인터넷 등의 발달로 인해 많은 직업들이 사라져가고 더불어 새로운 직업들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직업의 사이클이 더욱 짧아지고 새로운 직업들이 계속적으로 창출되기에 직업교육에 대한 필요성이 어느 시기보다도 더욱 클 것”이라며 “직업교육의 필요성은 전문대학뿐만 아니라 일반 4년제 대학에서도 관심을 가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강조했다.

그렇다면 4차 산업혁명시대에 전문대학의 교육은 어떠한 방향으로 나가야 할까. 강 총장은 전문대학의 실용적 교육이 핵심이라고 언급했다.

“4차 산업혁명시대의 특징 중 하나가 과학의 발달로 인한 편리성에 있다고 생각한다. 예를 들면 스마트폰에 통역기 앱이 설치되어 있으면 외국어를 잘 몰라도 외국인과 소통이 가능한 시대가 됐다. 제품을 사용하기도 점차 편리해진다. 첨단기술을 활용 또는 응용해서 가치를 창출하는 분야에서 더 많은 인력을 필요로 할 것”이라며 “드론을 만드는 사람보다 드론을 잘 활용하는 사람들이 더 필요한 시대가, 또한 통계에서 빅데이터를 위한 프로그래머나 기술자보다는 빅데이터의 자료와 결과를 잘 활용하고 해석할 수 있는 사람들이 더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구체적 사례를 통해 보면 다가오는 미래시대에는 제품을 활용하고 응용하는 부분에서 전문대학의 실용적 교육이 힘을 발휘할 수 있다는 것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인재는 △창의력 △문제해결 능력 △융합형 사고력 △협업 능력 △의사소통 능력 △공감력 등을 갖춘 인재다. 강 총장은 전문대학의 교육도 4차 산업혁명시대에서 요구하는 위와 같은 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교육의 확대로 인해 MOOC의 저변이 확장되는 환경적 변화도 중요하다. 그러나 전문대학의 교육은 MOOC에 의한 온라인 교육과 또 차별화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미래사회에 필요한 인재를 양성하고 그들에게 대학에서 배울 수 있는 자질을 키워주며, MOOC의 온라인 교육과 차별화시키기 위해서는 전문대학 교육이 획기적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강 총장은 “그러려면 전문대학 교육이 주입식 교육에서 체험식 교육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총장은 “창의력이나 문제해결 능력, 융합형 사고력은 실제로 자기화 된 지식과 경험이 있을 때 가능하다. 자기화 된 지식과 경험을 체득하기 위해서는 주입식교육이 아닌 본인이 스스로 참여하는 체험식 교육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기본에 충실하고 기초를 확실히 알 때 응용이 가능할 것이다. 창의력이란 새로운 것을 생각해 내는 능력인데 본인이 관심이 있고 자기화 된 지식이나 경험이 있으면 그것이 창의력이나 문제해결 능력, 융합형 사고력으로 자연스럽게 구현될 수 있다. 교수들에게 학생들에게 너무 많은 것을 가르치지 말라고 말한다. 어차피 잊어버릴 내용보다는 본인이 관심 있고 적성에 맞는 지식을 습득하면 스스로가 활용하기 더 용이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강 총장은 주입식 교육을 구경식 수업이라고 명명하기도 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구경식 수업보다는 체험식 수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강 총장은 전문대학 교육이 체험적인 수업을 통해 기본을 확실히 가르치는데 역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본을 확실히 모르면 창의성이 발휘되지 않는다. 앞으로의 교육은 많은 것을 가르치기보다는 기초를 확실히 하는 교육, 스스로 참여하는 교육이 돼야 할 것”이라며 “또한 NCS 교육에서 추구하는 것처럼 무엇을 아느냐가 아니고 학생이 무엇을 할 수 있게끔 교육해야 한다. 학생들이 스스로 참여하는 토론식 수업, 프로젝트 수업, 캡스톤 디자인 등을 통해 학생들의 참여와 동기부여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발췌 : 한국대학신문
출처 :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179285
이전글 안산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계약직 직원채용 공고
다음글 제7회 독후감 경연대회 안내